2017.10.10 (화)

  • 서울 26.1℃
  • 수원 23.3℃
  • 대전 24.3℃
  • 전주 26.0℃
  • 구름많음부산 29.5℃
  • -천안 22.0℃
  • -부안 26.4℃

생산&공급자

현대건설기계, 유럽시장 공략에 본격 나서

벨기에 3만여평 규모 유럽지역 통합 신사옥 완공… 유럽 매출 10% 성장 기대

 

유럽 시장 확대로 2023년까지 글로벌 매출 7조원을 달성, 글로벌 Top 5에 진입

 

현대건설기계가 유럽지역 통합 신사옥을 완공하고 현지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벨기에 북동부 테선데를로(Tessenderlo)()에서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 주 벨기에유럽연합 김형진 대사, 필리페 무이터스(Philippe Muyters) 벨기에 플레미쉬 정부 경제부 장관, 허만 레인더스(Herman Reynders) 림부르크 주지사 등 30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유럽지역 통합 신사옥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3만여평 부지에 설립된 이번 신사옥은 1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할 수 있는 3층 규모의 건물로, 대형 부품 물류센터, 전시장, 교육센터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특히 부품 물류센터는 수용능력이 기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나 유럽지역의 부품 매출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대건설기계는 교육센터를 기존보다 3배 확장해 현지 딜러 및 고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해 스킨십을 강화하는 한편, 현지 유소년 축구단 지원 등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현지 인지도 향상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부품 물류센터, 교육센터 확장해 현지 딜러·고객 스킨십 강화

이를 바탕으로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유럽지역에서 지난해 대비 10% 성장한 3,80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삼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유럽지역에서 지난 1분기 892억원, 2분기 979억원의 매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최근 유로존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기존 1.9%에서 2.2%로 상향되는 등 대외환경도 긍정적이어서 목표 달성에 무리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사장은 "이번 신사옥은 유럽시장에서 현대건설기계의 입지를 강화하는데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를 발판 삼아 2023년까지 글로벌 매출 7조원을 달성, 글로벌 Top5에 진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분할, 독립법인으로 출범한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상반기 국내 굴삭기 누적 판매량 2위를 기록했으며, 인도, 러시아 등 신흥시장에서의 판매량도 30% 이상 증가하는 등 주요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관련태그

현대건설기계  벨기에  유럽  굴삭기  농기계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