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8 (목)

  • 서울 26.1℃
  • 수원 23.3℃
  • 대전 24.3℃
  • 전주 26.0℃
  • 구름많음부산 29.5℃
  • -천안 22.0℃
  • -부안 26.4℃

농기계

농기계유통인 화합 '한마당'

본지 주최 '제11회 전국대리점 친선 골프대회' 성공적 개최

 논에 사료용 벼 재배 확대를 위한 수확 시연회가 열려 경종농가와 축산농가 간 상생을 통한 농가소득 증진이 기대된다.   


 농협은 지난 20일 전북 김제시 전주김제완주축협 관내 벼 재배 논에서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라승용 농촌진흥청장, 허태웅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이건식 김제시장, 재배농가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료용 벼 시범재배 수확시연회’를 개최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농협과 농촌진흥청이 공동주관한 이날 시연회는 논에 사료용 벼 재배 확대를 유도해 쌀 과잉재고를 감축하고, 국내 조사료 생산 확대를 목적으로 실시한 것이다. 특히 쌀 대체작물로서의 성공적 정착을 가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농협의 사료용 벼 시범재배 사업은 올해 5개 지역(당진, 강진, 고창, 김제, 고령) 30ha의 논에서 실시하고 있으며, 농협은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참여 농·축협에 무이자자금 100억원을 지원했다. 또 재배농가에 대한 컨설팅을 진행하고, 수확된 사료용 벼는 축산농가에 공급 후 급여 가축에 대한 사양시험도 실시해 효과를 점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내 사료용 벼에 대한 생산비, 소득액 등 실증적 자료를 도출, 농가교육 및 홍보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쌀 대체작물로서 사료용 벼 사업은 축산농가의 사료비 절감은 물론 쌀 생산 감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농협은 관련 사업을 올 봄부터 적극 추진하고 있다.


 김병원 회장은 “사료용 벼 재배를 통해 쌀 과잉 생산을 줄이고 조사료 생산 확대를 통한 사료비를 절감하는 1석2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며 “논 농업 다양화 사업으로 농가에 보다 많은 소득 창출 기회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