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5 (금)

  • 서울 26.1℃
  • 수원 23.3℃
  • 대전 24.3℃
  • 전주 26.0℃
  • 구름많음부산 29.5℃
  • -천안 22.0℃
  • -부안 26.4℃

저비용 스마트팜 하드웨어 ‘농원비서’ 개발


 ICT 기술을 활용한 저비용 스마트팜의 효과를 볼 수 있게 됐다.
 
 JH tek(대표 최재화)이 저비용 스마트팜 ‘농원비서’를 개발했다. 하드웨어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구성됐으며, 중소기업진흥공단 청년창업사관학교의 지원을 받아 개발됐다.


 농원비서의 하드웨어는 경작지의 토양 수분상태와 온도 및 지상의 온도를 실시간으로 체크해 이동통신망을 통해 서버로 전송한다. 사용자는 스마트폰 앱에서 관련 데이터를 확인해 경작지의 상태에 따라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있게 된다.
 
 앱에서 경작물의 생태 최적값을 설정해두면 경작환경의 변화를 감지해 사용자에게 관련 내용이 전달되므로 경작물을 항상 최적의 상태로 관리할 수 있다.


 또 여러 종류의 경작물에 대한 생육 데이터가 구축돼 있어서 귀농인이나 주말농장 이용자 등 신규 농업 진출자들도 손쉽게 최적의 생태환경을 조성할 수 있게 도와준다.


 한편, 센서에 필요한 전기는 태양에너지로 충전해 별도의 전력 공급장치가 필요없으며,  SKT의 로라망을 사용하기 때문에 국내 어디서도 자신의 경작물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최재화 JH tek 대표는 “현재 국내 농촌은 고령화로 인해 경작지 감소와 경작물 품질의 하락, 인건비 상승 등이 문제화 되고 있다”며 “농원비서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합하는 농업환경 조성에 기여하는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