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02 (목)

  • 서울 -1.7℃
  • 흐림수원 0.2℃
  • 흐림대전 2.2℃
  • 구름많음전주 4.2℃
  • 연무부산 7.6℃
  • -천안 1.4℃
  • -부안 3.1℃

농기계 임대사업소 신규설치 부진

 농기계 임대사업소 신규설치가 순탄치가 않다. 정부는 올해 22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42개소의 농기계임대사업소를 신규 설치키로 하고 지난해 말까지 시·군의 사전 신청접수를 했으나 24개 시군에서 26개소를 신청하는데 그쳤다.


 농기계 임대사업소 개설권자나 사업소 직원 또는 잠정 근무자 모두 자가영농에 참여하고 있거나 친인척 등 연고자 거의가 농사를 짓고 있다고 봐야 한다. 따라서 농업환경이 얼마나 열악하고 농업노동이 어느 정도 고역인지 익히 알고 있다. 때문에 이들이 겪고 있는 고통을 어떻게 하면 획기적으로 덜어주고 소득을 높여줄 수 있을까 많은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특히 농업인을 대상으로 임대사업에 대한 호응도를 조사한 결과 ‘매우 높다’는 응답이 전체의 69%, ‘높다’가 26.4%를 차지하여 95.4%가 높은 호응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최소한의 임대료 부담으로 노동력을 줄일 수 있게 되어 노임을 절감할 수 있고 생산비를 줄임으로써 소득을 증대할 수 있으니 농업인들이 선호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더우기 농기계임대사업소 신규설치 사업예산이 대폭 증액됐다. 그럼에도 이같이 신규설치 희망 시·군이 감소현상을 보이는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하다. 기존의 임대사업소 내부문제가 아닐까 싶다. 첫째 임대사업 운영인원이 적정한지 점검해볼 일이다. 연도별 농기계임대사업 담당인원수를 보면 시·군당 2010년 정규직 2.8명, 계약직 2명 등 모두 4.8명에서 2015년 정규직 3.4명, 계약직 4.8명 등 8.2명으로 늘었다. 이같이 인원이 늘었다고는 하지만 저임금등으로 불안정한 계약직의 경우 매우 높은 이직률을 보이고 있다. 업무수행의 안정성이 결여될 수 밖에 없는 구조다. 이와 관련해 운영인원 적정여부를 묻는 조사에서 17.3%가 매우 부족하다고 했고, 65.4%가 부족하다는 답을 내놨다. 82.7%가 인원이 부족하다고 본 것이다.


 다음은 운영직원들의 근무환경도 들여다봐야 한다. 역시 조사결과 근무시간내 근무는 38.2%에 불과했다. 평일 42.7%가 2시간, 17.3%가 2~4시간, 1.8%가 4~6시간의 시간외 근무를 했다. 휴일 근무율은 무려 70.9%에 달했다. 이같은 결과를 반영한 또 다른 조사결과는 임대사업 운영담당자 애로사항이다. 전체의 23.9%가 업무과중을 들었고, 17.9%가 사생활 지장을 애로로 꼽았다. 농기계사업소 대부분의 리더는 농기계교관이다. 주 업무인 농업기계의 교육·훈련 외에도 농기계수리 등 과다한 업무에 시달리고 있다. 이들은 처우야 어떻든 사명감으로 버틴다. 그러나 계약직의 경우는 사정이 달라도 너무 다르다. 여타 내부문제가 있을 수 있으나 적정인력을 배치하여 업무의 과중을 해소함으로써 농기계임대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토록 하고 아울러 활발한 신규참여를 유도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농기계임대사업소 신규설치 부진을 계기로 임대사업에 대한 전면적 조사를 통해 획기적인 효율화 방안을 찾아내야 할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